[시네] 1925를 피아노버전으로 불러보았다.
Vocal : 시네 (@sine_1023)
Mix : 시네 (@sine_1023)
PV : 시네 (@sine_1023)
개사 : 자유시간 (@Delight0413)
일러스트 : http://piapro.jp/t/NAxp
가사
1절]
귀여운 듯한 모션
도를 넘어선 텐션
이런 일도 할만하지 않아?
계속 같은걸 묻지
대답은 듣지 않지
싫어 싫어 귀찮게 하지마
차라리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
이런 일은 그만~두길 생각을 해
돈으로 살 수 없는건 없는 거라고
다시 말하자면 아무거나라도
언제든 어떻게든 살 수 있는걸
존경과 도덕 그런 건 없어
[2절]
보여주는 건 조금
비칠 것같은 지금
진심 일까 알수가없어
멈추어버린 발성
드러나버린 본성
이젠 정말 모르겠는걸
숨어있는 것들을 찾는다는 건
이것도 저것도~ 어떤 거라도
단물이 빠진 껌을 뱉는 것처럼
새로운 사랑을 또 찾는 것처럼
퍼즐들의 모난 부분은 생각보다 
어디에라도 맞는 것 같아
쏟아지는 이 빗속에서도
내려야 하는 닻을 버리면서
인생이란 건 후회라 하는
길고도 긴 여행이란걸
[3절]
방해하는 것들을 생각해 본다면
마음이나 도덕과 법인걸까
높은 벽도 멀리 돌아간다는건
어리석은걸 정말 진심이야
사랑이란 뭐냐고 물어본다면
그건 바로 나라고 대답해줄게
깨지지 않는 것만이 자랑일 뿐인
다이아따윈 필요없다는걸
See Translation

Profile Image a시네

URL